새차 처럼 오래~가는 자동세차의 기술

 

물 세차, 폼건세차, 자동세차 등 세차의 종류도 참 여러가지죠? 그중에서도 가장 많이 이용하게 되는 것은 아무래도 자동세차인데요. 자동세차가 자동차 표면에 손상을 준다는 것은 물론 알고 있지만, 비용상 그리고 시간상 여유롭지 못하다 보니 자동세차장을 자주 찾게 됩니다.

 

자동세차를 좀 더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 어디 없을까요?

 

 

Q. 자동세차를 하면 왜 표면에 상처가 나나요?

 

 

 

자동차가 세차기안에 들어가면 물이 뿌려지면서 브러쉬, 솔이 차체를 닦기 시작하는데요. 이 커다란 브러쉬에는 이전에 세차하면서 흙이나 모래 등이 많이 박혀있게 됩니다. 그리고 이후 세차를 하는 자동차에서 이런 이물질들이 표면을 스치고, 흠집을 만들게 되는 것이죠.

 

사용하는 자동차 세제에 의해서도 손상이 일어날 수 있는데요. 일반세차는 물을 뿌려 차체 표면에 달라붙은 먼지와 때를 불린 다음 씻어내는 반면, 자동세차장의 경우 때를 불릴만한 시간적 여유가 없기 때문에 강력한 세제를 사용하게 되는데요. 그중 일부 세제는 광택층과 클리어층(페인트)까지 벗겨낼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Q. 자동세차 조금 더 안전하게 하는 방법은?

 

 

1. 자동세차기를 확인한다


요즘 자동세차기 중에서는 솔을 쓰지 않고 고압수와 폼만 이용해 세차하는 곳들이 있는데요. 흠집에 대한 염려가 있다면 이런 곳을 찾아서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2. 자동세차기의 솔을 확인한다


자동세차기의 솔 재질을 확인해보는 것도 좋은데요. 겉으로 보기엔 천 같아 보이지만 나일론 종류로 된 솔은 먼지나 모래 등의 입자를 털어내지 못해 자동차에 흠집을 많이 유발하게 됩니다. 나일론 재질보다는 스펀지 솔이나 융 재질로 선택해주세요.

 

 

3. 물기를 완전히 건조한다


세차 후 건조기로 물기를 말려내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완전 건조가 힘들기 때문에 자동세차장에서는 사람이 직접 차의 물기를 닦아 주고는 합니다. 그런데 이 때 사용하는 걸레가 완전히 마른걸레가 아니다 보니 자동차에 물 자국이나 작은 흠집을 유발하는데요. 자동차용 타월을 가지고 있다면 번거롭더라도 직접 닦아주는 것이 좋겠습니다.

 


물론 세차 중에서는 손 세차가 가장 안전하고 깔끔한 방법입니다. 하지만 매번 손 세차를 할 수 없는 경우라면, 조금 더 신경 써서 자동세차를 이용하는 것이 좋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