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하는 재미를 배가시켜주는 '패들 시프트' 이야기

 

'패들 시프트'는 오토 자동차에서도 수동 자동차처럼 기어를 직접 변속할 수 있는 장치입니다. 스티어링 휠 뒷부분에 위치해, 핸들에 손을 떼지 않고도 사용할 수 있죠. 원래는 F1 머신의 변속 장치로 사용됐었는데요. 최근에는 직접 변속을 통해 다채로운 주행을 경험하고자 하는 오토 차량 운전자들에게 주목 받고 있습니다.

 

 

패들 시프트의 장점

 

 

패들 시프트는 주로 스포츠 주행 시 변속 편의를 위해 장착되는 자동변속기 혹은 자동화 수동변속기의 변속 레버입니다. 처음 패들 시프트가 장착된 것은 '페라리 F355'였는데요, 이때 페라리 차주들은 패들 시프트를 '플리퍼'라는 별명으로 불렀어요. 그래서 현재까지도 패들 시프트는 '플리퍼'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죠.

 

패들 시프트의 가장 큰 장점은 손에서 스티어링 휠(핸들)을 놓지 않고서도 기어 변속을 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일반적인 변속기들은 핸들에서 손을 떼야 변속 레버를 조작할 수 있는데, 패들 시프트를 사용하면 핸들을 쥔 상태로도 조작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좀 더 안정적인 운전이 가능하죠. 더불어 변속 조작 속도도 타 변속기보다 빠릅니다. 그래서 고성능 스포츠 카나 F1 경주차처럼 빠른 변속을 요구하는 차량에 패들 시프트가 적용되는 것이죠.

 

 

패들 시프트 사용법

 

 

패들 시프트 사용법은 크게 어렵지 않습니다. 마이너스(-)가 있는 왼쪽을 안으로 당기면 기어가 내려가고, 플러스(+)가 있는 오른쪽을 당기면 기어가 올라갑니다. 예를 들어, 빠르게 속도를 내고 싶은 경우에는 패들 시프트로 기어를 낮춰 엔진 회전을 제어할 수 있는 것이죠.

 

 

패들 시프트 적용 차량

 

 

 

패들 시프트를 통한 변속의 짜릿함을 느끼고자 하는 운전자들이 많아지면서, 다양한 차량에 패들 시프트가 적용되고 있어요. 전기차 중에는 기아자동차의 니로 EV가 최초로 패들 시프트를 장착했어요. 회생 제동량을 4단계로 조절할 수 있으며, 브레이크 페달 조작 없이 패들시프트만으로 정차까지 할 수 있습니다. 혼다 올 뉴 오딧세이도 스마트 패들 시프트를 통한 더블다운 시프트가 가능해요. 8, 9, 10단의 고속 영역에서 10단에서 8단, 8단에서 6단으로 변속할 수 있는 것이죠. 조건에 따라 1단 추가 다운시프트 모드, 언덕길에서의 저단 변속 등도 가능합니다. 또한 마세라티 콰트로포르테 네리시모도 탁월한 주행 성능과 제동 능력을 위해 패들 시프트를 장착했습니다. 이 밖에도 벤츠 GLC 350e 4MITIC, 재규어 E-페이스, 볼보 XC40 등에도 패들 시프트가 적용돼 충격 없는 부드러운 가감속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적절한 변속으로 운전하는 재미와 짜릿함을 선사해주는 '패들 시프트' 기능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여러분의 차량에 패들 시프트 기능이 장착돼있다면, 오늘은 패들 시프트를 활용해 경쾌한 운전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