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배터리 방전 원인과 관리방법

 

운전자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시동이 걸리지 않는 당황스런 상황을 만나본 적 있으실텐데요. 가장 먼저 확인해보는 것이 바로 '배터리'가 아닐까 합니다. 기온이 낮은 겨울에는 배터리 성능이 저하되기도 하는 등 날씨에도 영향을 받는 것이 바로 자동차 배터리인데요. 배터리는 관리에 따라 수명이 달라지기도 합니다. 배터리의 수명도 늘리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관리방법들을 지금부터 알아보겠습니다.

 

 

 

자동차 배터리의 중요성

 

자동차 배터리는 시동을 거는 것부터 시작해서 동시에 다른 모든 기기들을 작동하는 제어 시스템의 전원입니다. 엔진에 없어서는 안되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부품인데요. 자동차에 타서 시동을 걸고, 네비게이션과 블랙박스의 전원을 켜는 것, 에어컨과 전조등 키고, 와이퍼를 작동시키는 것들 모두에 자동차 배터리가 사용됩니다. 이렇게 많은 일들을 해내는 배터리는 잘 관리할 수록 수명을 늘릴 수도 있습니다.

 

 

 

 

자동차 배터리 방전의 원인

 

1. 온도차 : 여름에는 높은 외부 온도가 배터리에 무리를 주어 배터리 방전 및 고장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반대로 겨울에는 내부의 전해액이 얼어붙어 시동 전압이 낮아지고 시동이 걸리지 않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2. 많은 전력 소모 : 네비게이션, 블랙박스, 에어컨, 오디오부터 전조등과 와이퍼까지 배터리가 소모하는 전력량이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방전도 빨라집니다.

 

3. 대기전력 : 깜빡하고 라이트를 끄지 않은 경우나 블랙박스를 계속해서 사용하는 경우에도 배터리 방전의 원인이 됩니다.

 

 

 

 

 

자동차 배터리 관리방법

 

1. 배터리 단자 주변을 깨끗이

배터리 단자를 확인해보면 +극과 -극에서 발생된 황산가스로 단자 주변에 하얀 가루가 묻어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하얀 가루는 배터리의 접촉 불량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깨끗하게 닦아내는 것이 좋습니다. 단자 주변에 엔진오일을 바르면 가루가 생기는 것을 방지할 수도 있어요!

 

2. 올바른 운전습관은 필수

전기 소모량이 많은 여름과 겨울에는 시동을 바로 끄지 말고 정차 상태에서 에어컨이나 히터, 라이트를 먼저 끄고 3~5분 정도 기다린 후 시동을 꺼 주세요. 소모 장치가 전기를 사용하는 상태에서 시동을 끄면 배터리가 완전히 충전되지 않고, 수명에도 영향을 주기 때문입니다. 또한 엔진정지 상태에서 전조등이나 오디오 등을 오래 사용하는 것도 좋지 않습니다.

 

3. 꾸준한 관리가 필요

장기간 차량을 이용하지 않아도 1주일에 1회 정도 시동을 걸어 10분 정도 공회전을 시켜주세요. 또한 블랙박스를 이용하는 경우에는 '방전방지 기능'을 사용하거나 블랙박스 전용 배터리를 사용해 방전을 막아주어야 합니다.

 

4. 겨울에는 온도관리에 유의

겨울에는 그늘보다는 따뜻한 곳에 주차하는 것이 좋습니다. 혹은 배터리 단자 주위에 모포 등으로 감싸주어 배터리 내부 전해액이 얼지 않도록 합니다.

 

 

자동차 배터리 교체시기

 

자동차 배터리는 보통 3년 이내 혹은 50,000km마다 교체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배터리를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수명이 더욱 늘어날 수도 있고 줄어들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주행거리 10,000km마다 주기적으로 점검해주고, 배터리가 자주 방전되면 수명이 단축될 수 있기 때문에 방전되지 않도록 관리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배터리 교체시기를 알려주는 증상

- 자동차에 시동을 걸었을 때 둔탁한 소리가 나거나 시동 거는 힘이 약해졌을 때

- 야간운전 시, 라이트를 켰을 때 빛이 약하거나 가속 폐달을 밟는 정도에 따라 빛의 밝기가 변할 때

- 경적소리가 작아졌다고 느껴질 때

- 차량 내 디지털 시계 세팅이 지워져 1:00를 표시하거나 라디오 주파수 단축 메모리가 지워졌을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