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시장 미국에 금호타이어 생산공장 준공

 

 

 

금호타이어가 연간 400만본 생산 규모의 공장을 미국에 완공하며 북미시장 공략 거점을 구축했습니다.

 지난 2(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메이컨(Macon)시에서 금호타이어 생산공장 준공식을 가졌습니다. 이날 준공식에는 네이슨 딜(Nathan Deal) 조지아주 주지사, 로버트 리커트(Robert Reichert) 메이컨 시장, 김성진 주애틀랜타 총영사,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이한섭 금호타이어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 300 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지난 2008 5월 착공에 들어간 금호타이어 조지아 공장은 글로벌 금융위기로 건설이 일시 중단되었다가 2014년에 다시 공사를 재개하여 올해 초부터 제품 양산에 들어갔습니다.  4 5,000만 달러가 투입되었고 대지면적 약53m² 에 연면적 약 8m² 규모로 연간 400만 본의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향후 단계적으로 연간 1천만 본까지 생산량을 늘려 나갈 계획입니다.

 

 

금호타이어는 조지아 공장에 독자적으로 개발한 최첨단 자동 생산 시스템인 APU(Automated Production Unit)를 도입해 품질 및 생산 효율성을 높였습니다. 또한,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전파식별) 적용을 통한LTS(Lot Tracking System: 생산 트래킹 시스템) 구축 및 LGV(Laser Guided Vehicle: 지정된 라인을 따라 움직이는 무인 운반기계) 도입 등의 운반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하여 엄격한 선입선출 및 실시간 생산 관리가 가능하도록 합니다.

 

 

금호타이어 조지아 생산공장 준공식 행사에서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북미 시장은 자동차 및 타이어 산업이 고도로 발달한 지역으로 금호타이어가 글로벌 탑 타이어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이 곳에 생산기지를 건설하고 적극적으로 시장을 확장해 나아가는 것이 필수적이다.” 라며 “최첨단 설비는 물론 선진화된 관리 시스템으로 최고의 타이어 공장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금호타이어는 중국, 베트남에 이은 세 번째 해외 생산 거점을 확보하게 됐으며 이 곳에서 생산되는 제품은 주로 승용차 17인치 이상 고인치 및 초고성능 타이어(UHP)로 이 중 80% 이상이 현대, 기아, 크라이슬러를 비롯한 북미지역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신차용(OE)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북미 시장은 매년 타이어 생산량의 22% 가 소비되는 세계 최대의 타이어 시장으로 금호타이어는 북미 완성차용(OE) 시장에서 우위를 확보해 시장 지위를 격상시키고 글로벌 성장을 가속화 할 계획입니다. 금호타이어 조지아 공장은 현대차 알라바마 공장(296km)과 기아차 조지아 공장(177km)과 근접해 있고, 조지아주가 속해있는 미국 남부 지역은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있어 이 회사들에 대한 안정적인 타이어 공급이 가능하며, 이것은 교체용 시장에서의 재구매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준공식이 열린 금호타이어 조지아 생산공장의 항공이미지

 

이번 준공으로 금호타이어는 1990년 미국 오하이오주 애크론에 설립한 북미기술연구소 KATC (Kumho America Technical Center)의 연구개발, 조지아 공장의 생산, 지난해 L.A에서 조지아주 아틀란타로 거점을 옮긴 미국법인의 영업 및 고객서비스에 이르기까지 일관되고 집중된 시스템을 구축하게 되어 업무 효율의 향상은 물론 한층 업그레이드 된 제품과 서비스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한편 1975년 미국시장에 진출한 금호타이어는 2014년부터 글로벌 타이어 업계 최초로 NBA(북미 프로농구협회)와 후원협약을 맺고 공식스폰서로 활동하고 있으며, 미국 내 소셜미디어와 연계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습니다. 조지아 공장 준공 이후에는 이 지역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도 펼쳐 나갈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