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CGV 신규 비상대피도 안내광고 공개



금호타이어 캐릭터 또로로로의 도심 추격전을 그린 분노의 도로



금호타이어(대표 이한섭)가 전국 멀티플렉스 CGV에 신규 비상대피도 안내광고 '분노의 도로' 편을 선보였습니다. 신규 광고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지난 23일 서울을 시작으로 다음 달까지 전국 CGV에 교체 적용될 예정입니다.

 

금호타이어는 지난 2010년부터 CGV와 함께 캐릭터와 코믹에피소드를 활용한 극장 비상대피도 안내광고를 통해 고객의 안전을 생각하는 기업 이미지를 자연스럽게 전달하며 브랜드 호감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번 광고 역시 전편인 몬스터 편, 우주비행사 편 등에 이어 흥행 영화의 소재를 활용해 친근함과 재미 요소를 강조했습니다.

 



새롭게 선보이는분노의 도로편은 금호타이어의 캐릭터인 또로’, ‘로로와 함께 다양한 악당 캐릭터들이 등장해 밝고 선명한 색감의 3D 영상으로 구현된 점이 눈에 띕니다. 특히 두 주인공이 악당들의 추격을 역동적인 코너링과 질주로 빠져 나오는 과정이 마치 레이싱 게임을 즐기는 듯한 즐거움을 선사해 안전한 탈출이라는 컨셉을 위트 있게 풀어냈는데요.

 

주경태 금호타이어 마케팅담당 상무는 "금호타이어의 대표 캐릭터인 또로 TV 광고뿐만 아니라 극장 광고를 통해 많이 알려지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극장 비상대피도 안내광고가 남녀노소를 불문한 모든 고객들에게 금호타이어 브랜드가 더 친숙하게 다가가는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