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교통법규'에 해당되는 글 1건

  1. 헷갈리기 쉬운 교통법규와 2017년 시행되는 교통법규 알아보기

헷갈리기 쉬운 교통법규와 2017년 시행되는 교통법규 알아보기

 

우리는 종종 무언가를 알고 있었던 것 같은데 정확히 기억하지 못할 때가 있습니다. 그 가운데 하나가 '교통법규' 아닐까 싶은데요. 속도위반, 안전벨트 미착용, 핸드폰 사용금지 등 잘 알고 있고 정확하게 위반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 교통법규도 있지만 때로는 교통법규인지 아닌지 헷갈리는 것들도 있습니다. 오늘은 나도 모르는 사이에 위반했을 수도 있는 헷갈리는 교통법규와 앞으로 꼭 알아둬야 할 '2017년 시행되는 교통법규'를 알아보겠습니다.

 

 

운전자가 잘 모르는 교통법규

 

 

 

1. 5분 이상 공회전 금지

여름이나 겨울에 차를 타기 전 자동차의 온도를 조절하기 위해 공회전을 시도할 때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때 주의해야 할 점이 있습니다. 외부기온이 5~27도 사이일 때 자동차 시동을 켠 상태로 주정차 할 경우 교통법규 위반에 해당합니다. 처음 적발 시 운전자에게 경고를 주고 공회전이 5분 이상 지속될 경우에는 5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2. 비 오는 날 물 엉덩이를 조심하자

비 오는 날 웅덩이를 지나치는 자동차에 물벼락 맞아 보신 경험 있으신가요? 혹은 반대로 영화 같은 한 장면을 연출하며 물 웅덩이를 지나가신 적이 있나요? 도로교통법 49조 1항에 따르면 '모든 자동차의 운전자는 물이 고인 곳을 운행할 때 고인 물을 튀게 하여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물을 튀게 할 경우 승합차와 승용차는 과태료 2만원, 오토바이와 자전거는 1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3. 애완동물 어디에 태워야 할까

이제 곧 포근한 봄바람이 불어올 텐데요. 반려동물과 함께 드라이브 가시는 분들도 많으실 것 같습니다. 반려동물과 함께 자동차를 탈 때도 지켜야 할 교통법규가 있습니다. 반려동물을 안고 운전할 경우 적발되면 승합차는 5만원, 승용차는 4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되는데요. 사랑하는 반려동물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케이지를 이용하거나 동물용 카시트 등을 이용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이럴 땐 어떻게? 헷갈리는 교통법규 Q&A

 

Q. 교통신호 vs 교통경찰 수신호, 누구를 따라야 할까?

A. 교통신호가 적색 신호일지라도 교통 경찰이 직진 수신호를 한 다면 교통 경찰의 수신호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 맞습니다.

 

Q. 녹색 신호에 횡단보도 및 교차로에 진입한 이후 적색으로 바뀌었다면 교통법규 위반일까?

A. 명백한 위반입니다. 보행자와 다른 차량의 통행을 방해하는 행위는 교통법규 위반 행위인데요. 규정속도를 준수하고 황색신호에는 과도하게 속도를 내어 횡단보도나 교차로로 진입하는 것을 삼가해야 합니다.

 

Q. 정지선 위반 기준, 앞범퍼일까? 뒷범퍼일까?

A. 정답은 앞범퍼입니다. 보행자 녹색 신호나 주행 신호가 적색 신호일 때 앞범퍼가 정지선을 넘어오면 정지선 위반 단속 대상입니다.

 

Q. 회전구간에서는 누가 우선일까?

A. 회전구간을 처음 만나는 초보운전자라면 당황하기 쉬운데요. 회전구간에서는 회전하고 있는 차량에게 우선권이 있습니다. 회전구간에서는 반시계 방향으로 통행해야 하고, 진입차량은 회전차량에게 양보해야 하죠. 회전차로 진입시에는 좌우 방향지시등을 켜야 하고 진출시에는 우측 방향지시등을 켜야 하는것도 기억하세요!

 

 

2017년 변경되는 교통법규

 

1.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 의무화

2017년 3월부터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이 의무화됩니다. 기존에는 고속도로와 자동차 전용도로에서만 시행되던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이 모든 도로로 확대되는데요. 위반 시 벌금 3만원이 부과됩니다. 13세 미만 어린이가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았을 때에는 6만원의 벌금이 부과되니 보호자께서는 자녀들의 안전을 위해 카시트 및 안전벨트 사용을 잊지 마세요.

 

 

 

2. 터널 내 차로 변경 단속 강화

2016년 12월부터 이미 시행하고 있는데요. 터널 내 차로 변경은 사고 위험이 크고 터널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피해도 커지기 때문에 단속이 강화되었습니다. 법규위반 스마트 단속시스템을 도입해 단속 카메라를 이용해 적발한다고 하는데요. 위반 시 벌금 3만원에 벌점 10점이 부과됩니다.

 

 

 

3. 긴급자동차 우선 통행

소방차나 구급차 등 긴급자동차가 꽉 막힌 도로를 지나가지 못해 결국 안타까운 일들이 발생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최근에는 시민들의 참여로 '모세의 기적'이라 불리는 도로 열어주기가 잘 이루어지는 편인데요. 2017년 6월부터는 도로 우측 가장자리 뿐 아니라 도로 중앙 혹은 좌측 등으로 비켜 진로를 양보할 수 있도록 개정되었습니다. 긴급자동차의 통행을 방해할 경우 2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4. 사고 발생 시 인적사항 의무 제공

주차장에서 접촉사고를 당할 경우 가해자를 찾기가 어렵습니다. CCTV나 블랙박스가 있어도 쉽지 않은데다가 사각지대 등에 주차한 경우에는 피해자만 억울해 지는 경우가 많은데요. 2017년 6월부터는 주차된 차와 접촉사고 시 연락처를 남기지 않을 경우 뺑소니로 간주되어 형사 처벌까지도 가능해진다고 합니다. 형사처벌 유무를 떠나 위반 시에는 20만원 이하의 범칙금이 부과된다고 합니다.

 

 

 

 

많은 운전자들이 교통법규를 준수하고 안전운전을 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하지만 간혹 조금 더 편하기 위해 혹은 빨리 가기 위해서 교통법규를 어기기도 하는데요. 아주 사소한 교통법규라도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대문에 도로를 지나는 운전자 뿐 아니라 보행자까지도 안전을 위한 약속인 '교통법규'를 준수하고 안전운전, 안전보행 하는 습관을 길러야 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