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부식'에 해당되는 글 1건

  1. 염화칼슘으로 인한 자동차 부식을 예방하는 방법

염화칼슘으로 인한 자동차 부식을 예방하는 방법

 

부산과 제주 등 전국 곳곳에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집 앞이 눈썰매장으로 변했고 아이들은 신나게 눈을 즐깁니다. 하지만 도로 위의 안전을 지키고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한 제설작업은 부지런히 이루어졌습니다. 빙판길을 예방하고 단시간에 제설작업을 완료하기 위해 염화칼슘을 제설제로 사용하게 되는데요. 이 염화칼슘은 빠르고 간편하게 눈을 녹일 수 있지만 차량 부식이나 도로 부식 등으로 이어지는 단점도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염화칼슘의 정체와 염화칼슘으로 인한 차량부식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염화칼슘의 두 얼굴

 

우리나라에서는 염화나트륨, 염화칼슘, 염화마그네슘 등의 염소계 제설제 가운데 염화칼슘을 주로 사용합니다.  빠른 시간에 눈을 녹일 수 있고 도로가 빙판길로 변하는 것을 예방하는데 효과가 높은 것은 물론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염화칼슘의 단점도 있습니다.

 

첫째, 부식입니다. 염화칼슘은 염소와 칼슘의 화합물로, 염소는 금속의 부식을 유발합니다. 이로 인해 차체 하부와 도장 되지 않은 철제 부품들이 염화칼슘과 닿을 경우 녹이 슬기 쉽습니다. 자동차 뿐 아니라 도로 위 철제 구조물에도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분만 아니라 콘크리트와 아스팔트 등 도로면을 경화시켜 노면 상태를 악화시키는데요. 포트홀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둘째, 환경오염입니다. 염화칼슘은 물을 쉽게 흡수하고 어는점을 낮추는 물집입니다. 따라서 땅에 섞이면 물을 빨아들여 나무와 식물들이 말라버리게 됩니다. 또한 물에 섞일 경우 염소와 칼슘의 농도가 높아져 미생물 활동에도 영향을 끼칩니다. 이러한 이유로 2011년부터는 친환경 제설제 사용을 권고하고 있고, 2014년부터는 친환경마크가 있는 제설제를 공급하고 있지만, 가격이 비싸고 100% 친환경 제설제라고는 할 수 없기 때문에 대책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염화칼슘으로 인한 부식 예방법

 

눈이 오고 난 후 길 위에 굵은 소금 같은 하얀 알갱이들 보신 적 있으시죠? 바로 염화칼슘입니다. 이 하얀 알갱이가 뿌려진 도로를 달리고 나면 차량 하부에 염화칼슘들이 붙게 되고 하부 커버 안쪽으로도 들어가게 됩니다. 때문에 따로 확인하고 관리하지 않으면 염화칼슘이 붙은 그대로 계속해서 차를 이용하게 되고, 부식은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에 관리가 필요합니다.

 

1. 언더코팅으로 사전예방

요즘에는 차량 출고와 함께 언더코팅 시공을 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이물질이 없는 상태에서 새차 상태를 오래 유지하기 위해서죠. 언더코팅을 시공할 때는 하부는 물론 내벽까지 코팅해야 염화칼슘이 침투해 녹이 스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2. 하부세차로 관리하기

도로 위 염화칼슘은 비가 오지 않는 이상 없어지지 않습니다. 기온이 높아져도 녹아 없어 지지 않죠. 특히 차량에 붙은 염화칼슘은 온도가 올라갈수록 차량에 더욱 밀착되기 때문에 부식의 속도가 더욱 빨라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염화칼슘을 뿌린 도로를 주행했다면 최대한 빠른 시간에 차량을 세차해야 합니다. 특히 하부세차에 신경을 써야 하는데요. 고압수를 사용해 염화칼슘을 말끔하게 닦아주어야 합니다.

 

최근에는 하부세차가 중요하게 여겨지면서 하부세차를 위한 전용 장치가 마련되어 있는 세차장도 있다고 하는데요. 세차를 할 때는 염화칼슘이 차량 실내에 머물지 않도록 차량 내부와 외부 모두 꼼꼼하게 세차해야 합니다.

 

 

 

염화칼슘등으로 인해 차량 하부 및 도장 되지 않은 면들이 한번 부식을 시작하면 빠른 속도로 번지게 됩니다. 부식이 계속 되면 미관상 좋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차량의 수명도 단축시킬 수 있기 때문에 염화칼슘에 대비해 언더코팅 시공으로 사전 예방을 하거나, 꼼꼼한 하부세차를 통해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