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해당되는 글 2건

  1. 진짜 불면허시험 국가는 어디일까? 세계의 운전면허시험 엿보기
  2. 금호아시아나, 지상에서 하늘까지 중국 누빈다

진짜 불면허시험 국가는 어디일까? 세계의 운전면허시험 엿보기


 

성인이 되어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이 있을까요? 여러가지 일들이 있겠지만 영화나 드라마의 주인공처럼 자동차를 몰아보는 것 아닐가요? 하지만 기어를 넣기 전에 반드시 해야할 일이 있습니다. 바로 '운전면허 취득'입니다. 우리나라는 2011년 '운전면허시험 간소화' 시행 후 중국에서 운전면허 취득 관광 상품까지 생길 정도로 '세계에서 가장 쉬운 면허'라는 오명을 쓰기도 했는데요. 지난해 12월 다시 난이도가 조정되면서 무려 90%이상을 기록하던 합격률이 지난달에는 32.2%까지 낮아졌다고 합니다. 운전면허는 도로 위 안전과 문화의 기초를 만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그렇다면 교통 선진국들은 어떻게 면허 취득을 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레이스를 주름잡는 DNA! '핀란드'

 

핀란드는 겨울이 6개월 가량 지속되어 운전 하기에 좋은 조건이라 할 수는 없습니다. 우스갯소리로 '할머니들도 드리프트, 카운터 스티어 기술을 뽐내며 마트에 간다'는 이야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것은 절대 농담이 아닌 실전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핀란드에서는 면허시험 첫 과정부터 물을 뿌려 젖은 노면을 구현하고 그 위를 달리다가 급브레이크를 밟아 시간 내에 차량의 자세를 바로 잡을 수 있는지에 대한 시험을 봅니다.

 

 

 

조금 어렵게 말하면 카운터 스티어(미끄러짐을 막는 레이싱 기술)를 제대로 구사할 수 있는지를 테스트 한다는 것이죠. 그 뿐 아니라 드리프트, 스핀 등의 9단계 코스를 통과하면 비로소 '임시 면허'가 주어지고, 임시 면허 취득 후 2년 동안 2번 이하의 법규위반 사실이 없다면 비로소 정식면허를 취득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냥 버스 타고 다녀야 하나? '독일'

 

일단 약 2,000유로를 들여 자동차 학원에 등록해야 합니다. 여기까진 우리랑 크게 다르지 않네요. 하지만 독일에서는 운전면허를 따기까지 최소한 3~6달 정도가 소요 된다고 합니다. 과정을 보면 먼저 약 20시간씩 14번에 걸쳐 이론교육을 받고 시험도 봅니다. 여기서 오답이 3개만 나와도 바로 불합격 처리가 된다고 합니다. 또 엔진룸을 열어 각 부품을 시험관에게 설명할 수 있어야 하고, 각종 오일류는 어떻게 확인 하는지도 알고 있어야 합니다.

 

 

 

1회에 90분 정도인 도로주행을 최소 12회 이상 해야 하는데요. 그 중 4회는 아우토반, 3회는 밤에 운전을 해야 한다고 합니다. 운전 뿐 아니라 만일의 사고를 대비해 응급처치 수업까지 이수해야 한다고 하니, 교통안전에 대한 독일 정부의 열의를 느낄 수 있습니다.

 

 

합숙에 졸업시험까지! '일본'

 

큰 틀을 보면 일본 역시 우리나라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운전면허학원을 등록하고 각종 교육 이수 후에 시험을 치릅니다. 그런데 일본 면허 시험은 비싸기로 유명합니다. 면허 취득으로 쓰이는 돈만 30~40만엔 든다고 합니다. 먼저 입학을 하게 되면 15시간 정도 학원 내 코스를 연습할 수 있고, 이후 도로주행을 위한 시험을 볼 수 있습니다. 그렇게 도로주행을 거쳐 학과시간까지 16시간을 이수하면 '학원 졸업 시험'을 볼 수 있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학원 졸업 시험을 보면 면허 취득에 성공한 것이 아니라 이제 운전면허 시험장에서 시험을 볼 수 있는 자격이 생기게 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시간과 과정이 까다로운 면허 제도로 일본 면허학원에는 2주 가량 학원에서 먹고 자며 면허 취득의 기회를 얻을 수 있는 '합숙 프로그램'까지 운영하고 있다고 하네요.

 

 

대륙의 운전면허시험! '중국'

 

 

 

운전면허를 취득이라는 관점에서만 본다면 중국이 가장 어렵다고 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가장 오래 걸리기도 하죠. 먼저 안전, 필기, 기능, 주행 등 총 63시간의 교육을 이수한 후 각 단계별로 90점 이상의 점수를 받아야 운전면허를 취득할 수 있습니다. 탈락하게 되면 곧바로 재응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10일의 시간을 기다려야 하고, 한단계에서 여섯 번 탈락하게 되면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응시해야 한다고 합니다.

 


우리에게 가장 익숙한 과정! '미국'

 

국토가 넓은 미국은 대도시를 제외하고는 대중교통이 발달되어 있지 않은데요. 그렇다 보니 미국에서는 자기 차량이 필수 일 수 밖에 없습니다. 시험은 우리나라와 같이 필기시험과 실기시험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도로표지 및 교통법규 위주로 된 30문항 정도의 필기시험을 통과하면 연습면허가 발급되고, 이 면허로 연습을 하여 실기를 보는 방식입니다.

 

 

실기는 시험관을 태우고 약 5km정도 주행하면 되는데, 약 20분 정도 소요된다고 합니다. 미국에서는 주민등록증과 같은 신분증이 따로 없어 운전면허증이 신분증의 역할을 대신한다고 하는데요. 이는 운전면허증이 미국인들에게 필수 항목인 것을 간접적으로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여러나라에서 운전면허시험의 난이도를 높게 유지하는 이유는 아무래도 생명과 직결되어 있기 때문이겠죠. 실제로 자동차는 총이나 칼보다도 많은 사람을 죽게 했다고 합니다. 이제 우리나라도 '운전을 위한' 자격을 부여하는 것이 아닌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하고, 이를 세밀히 검증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세계 5대 자동차 강국' 타이틀을 넘어 진정한 교통 선진국으로 거듭나길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