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스펜션 종류'에 해당되는 글 1건

  1. 승차감을 결정하는 자! 자동차의 관절 서스펜션

승차감을 결정하는 자! 자동차의 관절 서스펜션

 

자동차는 엔진으로 회전에너지를 만들어 트랜스미션을 통해 동력계통으로 그 에너지를 전달하고 앞과 뒤로 움직입니다. 하지만 완벽하게 평평하고 매끄러운 도로는 없기 때문에 회전운동 외에 상하로 직선 운동도 하게 되는데요. 이 상하의 직선 운동은 차체나 운전자에게 아주 불쾌한 경험을 주게 됩니다. 그래서 그 불편을 보완하고자 서스펜션이라는 부품이 생기게 되었는데요. 오늘은 이 서스펜션의 역할과 종류에 따른 특성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서스펜션(Suspension)은 어떻게 발전 되었는가?


 

 

 

서스펜션의 가장 기본적인 역할은 자동차의 무게를 받쳐주고 지면에서 차체를 떨어뜨려 주는 역할을 합니다. 초창기엔 바퀴를 차체에 고정하는 역할만 헸는데, 도로의 요철을 만나면 그 충격을 탑승자나 화물, 차체가 모두 흡수해야 했죠. 그 충격은 고통스러웠고, 그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게 됩니다. 그래서 직접적으로 도로와 만나는 바퀴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 가죽을 입히거나, 차축에 가죽이나 부드러운 물질들을 끼우기도 하였죠. 이것이 타이어의 시작일 수 있겠네요. 그러다 바퀴와 차체의 사이에 나무와 쇠판(오늘날의 판 스프링)을 놓아 충격을 흡수하게 하였고, 스프링을 사용해 더욱 효과적인 충격흡수 구조를 만들어 내게 됩니다.

 

 

서스펜션과 주행 안정성의 관계

 

흔히 안전한 운전을 잘 달리고, 잘 멈추는 것으로 이야기 합니다. 여기서 '잘' 이라는 것이 중요한데요. 안전한 주행 즉, 주행 안정성과 연관된 자동차 부품으로 엔진과 브레이크, 조금 더 나아가 타이어 정도를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여러가지 부품 중 서스펜션이 주행 안정성과 연관이 큰 이유는 바퀴를 땅에 잘 붙어 있도록 해준다는 것입니다. 자동차가 잘 달리고 잘 멈추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땅에 잘 붙어 있어야 하는데요. 모든 바퀴에 최대한 일정한 접지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 주행 안정성을 높여줍니다.

 

 

 

 

서스펜션의 다양화

 

서스펜션에 스프링을 사용하면서 꼭 좋기만 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충격은 감소했으나 스프링의 반작용으로 인해 차체가 통통 튀게 된 것이죠. 이를 개선하기 위해 스프링의 충격 흡수는 유지하고 이로 인한 반작용을 줄이는 방법으로 댐퍼(Damper)를 사용하게 됩니다.

이렇게 서스펜션 안에서도 다양한 구조 개발과 조절 값을 변경하면 각기 다른 장점을 찾게 되는데요. 모든 파츠가 그렇듯 기술이 발전하고 각 제조사마다 다양한 기술을 개발해 각기 다른 형식의 서스펜션이 존재하게 되었고, 그 종류에 따라 차의 성격이 바뀌어 다양한 승차감과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서스펜션의 종류

 

서스펜션의 종류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바퀴의 좌우가 연결되어 있고 하나의 축을 이용하는 솔리드 서스펜션과 좌우의 바퀴가 연결되어 있지 않은 인디팬던트 서스펜션이 있습니다.

 

 

 

솔리드 서스펜션이 인디팬던트 서스펜션에 비해 단점이 많은 것처럼 보이지만 승차감이 다소 떨어지더라도, 가격이 낮고 튼튼함이 우선인 상용트럭이라면 오히려 솔리드 서스펜션이 만족감을 줄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차량의 유형에 따라 적용할 수 있는 서스펜션의 종류 또한 달라지게 됩니다. 사람의 몸도 관절이 튼튼해야 하중을 견뎌 걷고 뛰고 서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관절을 위한 약을 복용하거나 운동을 하는 등 꾸준한 관리를 위해 노력합니다. 자동차의 관절이라 할 수 있는 서스펜션 역시 차체의 하중을 버텨내고 주행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꾸준한 관리가 필요한데요. 다음에는 서스펜션을 관리 방법에 대해서도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