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등 활용법'에 해당되는 글 1건

  1. 자동차 비상등, 여러분은 언제 사용하시나요? (2)

자동차 비상등, 여러분은 언제 사용하시나요?


모든 자동차에 부착된 비상등! 긴급, 위급 상황시 꼭 필요한 비상등은 운전자가 앉은 자리에서 쉽게 손을 뻗어 조작할 수 있는 위치에 부착되어 있는데요. 자동차에 따라서 조금씩 위치는 다르지만, 기본 모양과 기능은 같습니다.

 

하지만 이 비상등이 생각보다 다양한 곳에 사용된다고 하는데요, 알아두면 유용하게 사용하는 비상등 활용 팁을 소개해 드릴게요!

 

 

1. 비상상황에서

 

 


비상등의 가장 기본적인 역할이죠? 위급한 상황을 다른 운전자에게 알려서 상대방을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고, 혹은 자신을 알리기도 합니다. 우선 자동차가 고장으로 멈춰있을 때는 무조건 비상등부터 켜는 것이 기본인데요, 주행 중 전방에 돌발상황이 발생했을 때도 즉시 비상등을 켜야합니다.

 

실제로 비상등을 켜는 시점이 늦어 후방차량과 접촉사고가 생긴다면, 경고를 해 주어야할 의무를 다 하지 않았으므로 어느정도의 과실이 본인에게 있다고 하네요.

 

 

2. 고마움을 표현할 때

 

 


물론 신호등에 따라 운전을 하지만, 도로 위에서 배려와 양보는 꼭 필요한 것 중 하나인데요. 차선변경이나 주차할 때 등 다른 이의 양보가 없다면 아마 도로는 아수라장이 될지도 모릅니다.

이렇게 자신이 양보를 받은 상황이라면, 상대 운전자에게 감사의 표시로 비상등을 잠깐 켜두는 것도 좋은데요. 비상등 대신 짧게 클랙슨을 울리거나 손짓을 하기도 합니다. 

 


3. 주차장에서

 

 


좁고 어둡고, 또 혼잡한 주차장에서는 주차할 것인지, 출차 할 것인지 그 목적을 다른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주차할 것이라면 비상등을 켜서 먼저 양해를 구하도록 하는데요, 이렇게 주차 의사를 밝히면 상대방이 어느 정도 거리를 둘 뿐만 아니라 사고를 예방할 수도 있습니다. 

 

 

4. 시야 확보가 어려울 때

 

 


안개가 아주 짙은 날에나 비, 눈이 많이 내리는 날에는 가시거리가 짧아 교통사고의 위험이 큽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비상등을 켜서 주변 차량이 나를 일찍 발견할 수 있도록 합니다.

 


위급한 비상상황을 알릴 때는 물론 감사와 미안함의 표시로도 사용되는 비상등. 물론 비상등을 남발하는 것은 혼란을 줄 수 있겠지만, 꼭 필요한 상황이라면 적절하게 이용하는 것도 좋겠죠? 혹시 비상등이 고장 난 상태라면 하루 이틀 미뤄두지 마시고 즉시 수리를 받을 수 있도록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