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실내 청소'에 해당되는 글 1건

  1. 겨울에도 깨끗하게 세차하는 TIP!

겨울에도 깨끗하게 세차하는 TIP!


최근 들어 날씨가 많이 서늘해졌습니다~

요즘 같은 겨울철에는 한파, 폭설 등을 동반한 영하의 기온이 계속되면서

차량을 관리하기가 보다 어려운데요.


특히 눈길을 운전하다 보면 차량 곳곳에 오염물, 얼음 등이 묻어나는데,

이를 방치하면 차량에 손상이 가는 것은 물론, 부식이 일어날 수 있어

정기적으로 세차를 해주는 것이 필수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운전자들은 시선이 닿는 부분만 대~충 세차하는 게 일반적이죠.


그래서 준비한 오늘의 주제!

차량을 깨끗하게 유지할 수 있는 겨울철 세차 방법! 금호타이어와 함께 알아볼까요?



‘염화칼슘’, 눈과 함께 내 차까지 녹인다?!


 



도로를 주행하다 보면, 혹은 본인의 자동차에 사진과 같은 현상이 생긴 걸 본 적 있으실 겁니다. 금속이 습기를 만나면 산화되면서 흔히 말하는 ‘녹’이라 말하는 것이 생기는데, 이를 보고 우리는 ‘부식되었다’고 표현합니다. 자동차의 프레임부터 외장까지 차체 대부분이 금속으로 이루어진 자동차라면 더더욱 부식 현상을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자동차 부식의 원인은 무엇일까요?

겨울을 제외한 봄, 여름, 가을의 경우엔 ‘자연현상’이 부식의 주원인이 됩니다. 따뜻한 낮 시간 동안 뜨거워진 차량이 밤이 되면 급격히 식으면서 도장 면의 손상과 함께 퇴색을 가져올 수 있으며, 비가 많이 내릴 땐 높은 습도로 인한 부식이 발생할 수도 있죠.


부식 현상을 특히 조심해야할 계절은 바로 지금, ‘겨울’입니다.

이유는 도로 위 눈을 녹이는 ‘염화칼슘’ 때문인데요. “도대체 염화칼슘이 무엇이냐”라고 질문한다면 쉽게 설명 드리겠습니다! 흔히 가정에서 옷장과 신발장 같은 곳에 습기제거제를 넣어두시죠? 여기에 포함된 성분이 바로 ‘염화칼슘’입니다. 염화칼슘은 공기 중에 있는 습기를 흡수할 뿐만 아니라, 스스로 녹는 특징을 가지고 있는데요. 자신의 무게보다 무려 14배 이상의 물을 흡수한다고 하니 제습력이 아주 뛰어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즉, 이렇게 제습력이 좋은 염화칼슘을 눈 위에 뿌리면 습기를 빼앗으면서 1차적으로 눈을 녹이고, 녹는 과정에서 열을 내면서 2차적으로 주변에 있는 다른 눈도 함께 녹이는 작용을 하게 됩니다. 게다가, 염화칼슘이 섞인 물은 0℃보다 더 낮은 온도에서 얼기 때문에 녹은 물이 다시 어는 것을 방지하는 효과도 있어 겨울철 도로 관리에 유용하게 쓰이고 있죠!


 



하지만! 이러한 염화칼슘이 눈과 뒤섞여 차량에 달라붙는다면 어떻게 될까요? 산화 현상을 촉진하는 부식제로 변한 염화칼슘은 자동차의 바퀴를 타고 올라와 차량 하부 구석구석에 스며들어 자동차 부식의 큰 원인이 됩니다. 만약, 염화칼슘이 차량의 프레임에 붙어 녹으면, 차량의 수명을 급속히 단축시키는 것은 물론, 차 외부 또한 부식시킬 수 있습니다.


부식 현상은 대부분 자동차가 달리면서 생기는 마찰로 인해 발생하는데, 염화칼슘들이 도장 면이 벗겨진 곳에 달라붙게 되면서 외부 부식을 더 앞당기게 됩니다. 바퀴 주변을 비롯한 차량 하부와 도장 면, 심한 경우 차량 윗부분의 미세한 흠까지 파고들기 때문에 꼭! 유의해야 합니다!




부식 & 오염을 막는 겨울철 세차 방법


겨울엔 추운 날씨 탓에 세차를 귀찮아하는 분들, 분명 계실 겁니다. 하지만 최근 봄, 가을뿐만 아니라 겨울에도 미세먼지와 같은 오염물질로 대기 오염도가 심해져, 이러한 대기 환경에서 생성된 눈이 녹을 때에는 차량 곳곳에 얼룩을 만들고, 더 쉽게 차량을 오염시킬 수 있습니다. 제때 세차를 하지 않을 경우엔 앞에서 언급한 ‘차량 부식’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습니다.


자동차 실내도 마찬가지입니다. 눈이 많이 내리는 겨울철에는 의류, 신발 등에 묻은 눈으로 인해 매트와 시트가 쉽게 더러워질 수 있으며, 주로 창문을 닫고 주행하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운전자 및 동승자의 호흡기에도 악영향이 미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오염을 물리칠 수 있는! 겨울철에 효과적인 자동차 실내·외 세차 방법을 소개 해드리겠습니다!


먼저 자동차 외관 세차입니다.


 



세차를 하기로 마음 먹은 당신! 가장 먼저 확인해야 할 것은 바로 날씨입니다. 되도록이면 영하권이 아닌 날에 세차 하는 것을 추천하며, 하루 중 가장 기온이 높고 햇볕이 잘 드는 오후 12시~4시 정도에 진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기온이 매우 낮거나 햇볕이 없으면 세차를 하는 도중 차체 위에 있는 물이 얼 수 있고, 만약 차체 위 물기가 언다면 부드러운 미트(청소용 스펀지 등)로 닦을 때마저 도장 면에 스크래치를 발생시킬 수 있기 때문이죠. 만약 부득이하게 영하의 날씨에 세차를 한다면, 와이퍼와 앞 유리 사이에 물이 고여 얼어붙을 수 있으니 와이퍼를 세워 두고 빠른 시간 내 세차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셀프 세차를 선택했다면, 따뜻한 미온 고압수가 제공되는 세차장을 택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찬물 세차는 물이 쉽게 얼어 버리기 때문에 오염 물질을 완벽히 제거하기 어려우며, 차체에도 악영향을 끼치기 때문입니다. 거품 세차를 할 땐 꼭! 따뜻한 물로 해주는 것이 좋고, 차량 표면에 물이 얼어 붙었을 시에도 긁어내지 말고 미지근한 물로 녹이는 것이 좋습니다. 단, 너무 뜨거운 물로 세차를 하면 온도차로 인해 자동차 부품이 변형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눈으로 오염된 차량을 세차해야 한다면? 차량 하부를 중점적으로 세차 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눈길에 뿌려진 염화칼슘이 차량 곳곳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인데요. 가능하다면 제설제를 뿌린 길을 주행한 뒤 타이어 트레드와 차량 하부 등을 곧바로 세차 하는 것이 좋고, 상황이 여의치 않다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고압수를 활용하여 차량 하부와 휠, 문틈까지 꼼꼼하게 염화칼슘을 없애 주는 것이 좋습니다.


세차를 마친 후엔 신속하게 물기를 제거하는 것이 관건인데요. 이때 물기를 확실히 제거하지 않을 경우에도 자동차 부식이 발생할 가능성이 큽니다. 특히 유리나 와이퍼, 사이드 미러 등 시야 확보와 관련된 부분의 물기를 가장 먼저 말려주며, 물기가 스며들 수 있는 문틈과 트렁크 틈새 등을 잘 닦아주어 문이 열리지 않거나 고무 몰딩이 파손되는 현상을 막아줍니다. 세차를 하다가 문 틈새가 얼었다고 해서 힘으로 문을 강제로 여는 건 위험하다는 것, 다들 아시죠? 문 틈새가 어는 것이 걱정된다면 미리 고무 패킹에 윤활유를 발라 문이 열리지 않는 불편함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자동차 실내 세차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겨울에는 주로 니트, 외투, 패딩 등 두꺼운 옷을 입게 되죠~ 여기서 발생하는 먼지가 차량 내에 계속 머문 상태에서, 창문을 닫은 채 장시간 히터를 켜고 운행하게 됩니다. 또한 겨울엔 다른 계절에 비해 차량 실내 환기 횟수 또한 줄어들기 마련인데요. 이 경우, 밀폐된 자동차 곳곳에 쌓인 먼지와 오염물질은 운전자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어 주기적인 실내 세차는 필수입니다. 일반적으로 실내 세차의 순서는 먼지나 오염물이 떨어지는 방향인 천장, 공조기, 스티어링 휠, 시트, 매트 순서로 하는 것이 효율적입니다.


겨울철 실내 세차에서 중요한 것은 다양한 먼지를 제거하는 것입니다. 정전기를 이용해 먼지를 흡착할 수 있는 청소포, 혹은 세정제를 뿌리고 극세사 수건으로 꾹, 꾹 누르는 방법 등으로 먼지를 제거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차량용 청소기를 구비 해두는 것도 좋은데요. 물론 세차장에 있는 청소기가 강력한 성능을 갖고 있지만, 차량용 청소기를 사용하면 구석구석 손이 닿지 않는 부분까지 청소할 수 있고, 그때그때 필요할 때마다 꺼내 쓸 수 있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보다 효과적으로 실내 세차에 도움이 됩니다~


매트 또한 차량 실내 청소에서 신경 써야 할 부분 중 하나인데요. 눈을 동반한 오염물은 따뜻한 실내 온도에서 곰팡이 번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이에 차량 매트는 반드시 세정제와 솔을 이용해 세척한 후 건조기나 햇볕에서 멸균 작업을 거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실내 공기를 순환시켜주는 역할을 하는 공조기 또한 겨울철엔 높고 낮은 온도를 반복해 곰팡이가 번식하기 쉽기 때문에 에어컨 필터 점검 및 송풍구 소독을 진행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마지막으로, 자동차 시트 청소도 있습니다. 대부분 가죽시트 많이 사용하시죠? 가죽시트는 겨울의 기온이나 수분의 영향을 받아 재질에 변형이 오기 쉽습니다. 따라서 가죽시트 보호제, 관리제 등을 이용해 겨울철 날씨로 인한 손상 및 변형이 생기는 것을 막아야 합니다. 차를 탈 때 눈이나 비 같은 물기를 털어내고 타는 것도 가죽시트를 상하지 않게 하는 방법 중 하나겠죠?


 



오늘은 자동차 부식의 원인이 되는 염화칼슘과 겨울철 세차 방법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겨울철 세차는 유난히 다른 계절보다 더 신경 쓸 것이 많은 느낌이 듭니다. 오늘 소개해드린 내용을 참고하여, 차량과 운전자 모두의 건강을 위해! 그리고 안전 주행을 위해! 이번 주말 세차 계획을 잡아보는 건 어떨까요?